의문의 고대 시절 전세계 최강의 패권 국가

옛 시대...를 뜻하는 고대라는 말은 좀 범위가 넒긴 하겠습니다만, 아마도 동아시아의 경우 한나라가 멸망하고 서진의 깜짝 통일 이후 끝없는 혼란이 이어지다 수나라의 등장으로 통일된 무렵 정도를 최대한 넒게 보면 '고대' 라고 할 수 있겠고, 유럽으로 보면 서로마 제국 멸망, 좀 더 보면 카롤루스 대제가 대략의 난장판 혼란상을 수습한 정도로까지도 볼 수 있을듯 합니다.



그 아득한 고대에 유럽과 동아시아에 거대한 두 개의 제국이 있었으니, 바로 로마와 한나라입니다. 그리고 이 두 고대 제국은 주위 문명에 어마어마한 영향을 끼쳤습니다. 서구 문명에 있어 로마의 존재감은 실로 거대하고, 한나라는 다름 아닌 '하나의 중국' 을 자리잡게 한 나라인 동시에 유교의 국교화, 율령제 정비, 군현제도 정비 등 그야말로 동아시아 세계관의 초석을 닦았고, 이후 한반도나 일본 등에서도 이런 유교와 율령제를 앞다퉈 수입해 가는 등 큰 영향을 끼쳤습니다.



때문에 종종 로마 vs 한이라는 식의 부질없는 떡밥이 나오기도 하는데... 


그런데 그 와중에 잊혀진, 그리고 로마와 한이 그토록 강력해지기도 전에 존재했던 고대의 패권국가가 있었습니다. 다름 아닌 인도에 말입니다.





고대 인도는 이른바 '십육대국'으로 나뉘어 각지의 소왕국들이 난립했습니다. 이른바 인도판 전국시대(인도는 전국시대 아닌적이 더 드물지만) 정도로 볼 수 있는 시기로, 대략 BC 600 년 ~ BC 300년 경까지 이런 형세가 지속 되었습니다. 로마로 치면 '왕' 이 있던 시절부터 시작해서 공화정 로마가 아직 포에니 전쟁을 시작하기 전 시기고, 중국으로 치면 주나라의 권위가 아직 살아있던 시절부터 해서 전국시대 절정기에 접어든 무렵입니다. 



이 시기의 세계 최강국은 로마나 한이라기보다 오히려 B.C. 559년부터 B.C. 330년까지 존속했던 아케메네스 왕조 페르시아일테고, 그리스 문명이 꽃을 피운 시기기도 합니다.





십육대국 중 가장 강력하고 발전된 국가가 인도 동북방의 마가다 왕국이었습니다. 다름 아닌 석가모니의 주활동지 였던 것만 봐도 뭐... 라이벌 국가였던 코살라 왕국을 물리친 마가다 왕국은 전국시대 진나라 비슷한 패권국으로 떠오르며 당시 시대를 고려하면 상당한 판도의 국가를 건설했습니다. 이후 기존 왕족이 쫒겨나면서 판도는 그대로 유지된 채 난다 왕조로 바뀌었고, 난다 왕조가 되면서도 기존의 강력함은 그대로 유지했습니다.





이 난다 왕조는 또다른 측면에서 유명한데, 끝이 없을것 같았던 알렉산드로스의 원정이 종료 된 시점이 난다 왕조를 만난 순간이었기 떄문입니다. 인도의 서북 방면까지 진군해 왔던 알렉산드로스는 "난다 왕조는 20만 보병, 6만 기병, 8천 전차대, 6천 코끼리 부대를 보유하고 있다." 는 충격적인 정보를 전해 들었고, 겁에 질린 부하들이 미쳤느냐며 파업을 벌이자 결국 더 이상 전진하지 못하고 돌아와야만 했습니다. 저 20만 보병 6천 코끼리... 이야기는 물론 과장이 있겠지만 아무튼 그만큼 난다 왕조의 힘이 강성했다는 정도로 이해하면 될것 같습니다.





찬드라굽타 마우리아



한편 이 난다 왕조에 찬드라굽타라는 인물이 있었는데, 찬드라굽타는 어머니의 신분이 천했기 때문에 기존의 난다 왕조에서는 크게 쓰이긴 어려운 사람이었습니다. 그래서 불만이 가득차 있는 차에, 마침 알렉산드로스가 돌아가며 힘의 공백지가 된 인도 서북 펀자브 지역이 눈에 보였습니다.


찬드라굽타는 차나키아(인도의 네루가 자기 필명으로 쓰기도 함)라는 지식인을 참모 겸 재상으로 삼아 이 지역에 근거지를 잡고, 그리스인의 세력을 몰아내고 장악해서 힘을 기릅니다. 인내심을 가지고 힘을 기르고 사람을 모으고 인재를 키우며 때를 노리다가..



어찌어찌 힘내서 난다 왕조를 무찌릅니다.





BC 320년 경.


아마 좀 흔들리고 있긴 했겠지만 강력한 패권국가였던 난다 왕조를 찬드라굽타가 어떻게 무찌렀는지에 대해서는 알 수 없습니다. 고대 인도 기록이 거의 남아있지 않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그 시대 남아시아에서 가장 강성했던 국가를 어떻게 무찔렀는지 드라마틱한 부분을 알 수 없습니다. 아무튼 그렇게 어찌어찌 일단 그 정도로 만으로도 최강의 패권국이 되었는데..


그 무렵, 알렉산드로스 사후 헬레니즘 제국이 붕괴하며 각지의 왕들이 난립하는 시대가 되었고, 마침 근방에 있었던 '셀레우코스 왕조' 가 지금은 사라진 펀자브 지역의 과거 그리스 점령지를 되찾겠다며 전쟁을 걸었습니다. 


그리고 어찌어찌 찬드라굽타는 이깁니다.




BC 320년 경.



아마 좀 흔들리고 있긴 했겠지만 강력한 패권국가였던 난다 왕조를 찬드라굽타가 어떻게 무찌렀는지에 대해서는 알 수 없습니다. 고대 인도 기록이 거의 남아있지 않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그 시대 남아시아에서 가장 강성했던 국가를 어떻게 무찔렀는지 드라마틱한 부분을 알 수 없습니다. 아무튼 그렇게 어찌어찌 일단 그 정도로 만으로도 최강의 패권국이 되었는데..


그 무렵, 알렉산드로스 사후 헬레니즘 제국이 붕괴하며 각지의 왕들이 난립하는 시대가 되었고, 마침 근방에 있었던 '셀레우코스 왕조' 가 지금은 사라진 펀자브 지역의 과거 그리스 점령지를 되찾겠다며 전쟁을 걸었습니다. 


그리고 어찌어찌 찬드라굽타는 이깁니다.




bc 300년 경. 




대체 뭔수로 했는지 모르겠지만 찬드라굽타의 마우리와 왕조는 너무나도 스무스하게 그 거대한 인도를 거진 다 통일하고, 다만 갑자기 제국에 든 엄청난 기근에 충격받은 찬드라굽타가 왕자를 아들에게 넘겨주고 종교 수행을 하다 굶어죽고(....) 다시 찬드라굽타의 손자 대에 이르러 새로운 왕이 즉위하는데, 이 사람의 이름만은 꽤 유명할것 같습니다.




아소카 왕



다름 아닌 전륜성왕(轉輪聖王)의 모델인 아소카 왕은 아직 남아있는 칼링가 지역을 장악하기 위한 공격에 나섭니다. 거의 대부분의 판도는 찬드라굽타 시절에 점령 되었지만, 남아있는 지역을 모두 통합하려고 한 셈입니다.






동쪽에 휑한 지역이 칼링가




역시 기록을 믿는다면 아소카 왕은 7만이라는 막대한 병력을 동원하여 전투를 벌였고, 이겼습니다. 다만 이 과정에서 너무나도 엄청난 사람들이 끔찍하게 죽어갔던 최악의 살육전이 전개된 탓에, 승리하고도 아소카 왕은 "아! 전쟁이라는게 진짜 사람 할 짓이 아니구나!" 라고 큰 깨달음을 얻어서 더 이상의 전쟁을 그만했고, 이후부터는 내정에 전념했고 백성들의 삶을 좋게 만들기 위한 여러 선진적인 공공사업에 전념해 성과를 거둡니다. 




어찌어찌(...) 인도를 통일한 시점의 마우리아 왕조. 남방에 뭔가 좀 남아 있지만 신경쓰지 말자. 점령 할 수 없어서 점령 안한게 아니라서...





헬레니즘 왕국들과의 비교




그렇게 되어서 아소카 왕 무렵에 마우리아 왕조는 고대 인도 거의 전역에, 아프가니스탄 + 파키스탄 지역까지 포함하여 엄청난 대제국을 이룩하게 됩니다.  비록 아소카 왕 사후부터 흔들리기 시작해서 패망하게 되지만... 



앞서 말했듯 찬드라굽타가 인도 전역을 거의 다 통일한 시점이 bc 300년 경. 아직 국운이 기울기 전인 아소카 왕이 bc 232년까지 사망했는데 이 당시는 아직 포에니 전쟁이 일어나지도 않아 로마가 지중해 세계에서 카르타고를 압도하지도 못했고, 진시황이 중국을 통일(bc 211년) 하는 시기도 아소카 왕의 죽음 이후 20년은 지난 시점입니다. 즉 대략 bc 300년에서 bc 230 ~ 220년 경까지, 70년에서 80년에 가까운 시간 인도는 세계 최강의 나라였습니다. 군사 점수는 진작에 만렙 찍었고 남아 도는 포인트로 문화 사업에 투자하는 수준.



그 이후의 인도는 사실상 통일된 적이 없습니다. 무굴 제국이 강성하긴 했으나 통일하진 못했고, 영국이 들어와서야 겨우 지금의 모습이 될 수 있었습니다. 그런면에서 보면 마우리아 왕조는 우리나라 환빠들이 물고 까는 '환국' 같은 존재로, 인도는 bc 230년 이전에 나라 최고 전성기 한번 찍어놓고 풍선 쪼르라들듯 줄어든 역사를 가지고 있는 셈입니다. 



이렇게 대단한 정복 활동을 했던 마우리아 왕조 지만, 고대 인도에 대한 기록이 워낙 간략한 탓에 자세한 모습을 알기 힘듭니다. 그럼 여기서 의문이 들 수 있습니다. 기록이 적다보니 저것도 다 주작 아닌가? 대충 북인도 지역에 적당한 나라가 있었는데 그걸 살 부풀려서 남인도 지역을 왕창 집어넣은것 아닌가?




그러나 '증거' 로 말하자면 문헌 기록보다도 더 확실한, '유물기록' 이 있습니다. 인도 전역에는 총 33개의 이른바 '아소카 비문' 이 있는데, 이 아소카 비문은 당시 마우리아 제국 판도 아래 있었던 광대한 영역에 걸쳐 존재하고 있습니다. 남쪽 방면으로는 최대 해발 1,500미터가 넘는 데칸 고원 너머에도 존재하고 있어서 마우리아 왕조의 힘이 1,000미터 이상의 산맥 너머에도 닿았다는 것을 보여주고, 서쪽으로는 파키스탄, 동쪽으로는 네팔까지 이어져 당시 마우리아 왕조의 영향력이 그렇게 미쳤음을 보여줍니다.





이런 데칸 드랩을 넘어서는 영향력을 보인 마우리아 왕조



그런데 이 아소카 비문의 내용은 "내가 이렇게 땅을 넒히고 적을 쳐죽였다" 는 내용이 아니라, 칼링가 전투 이후 전쟁에 회의를 느끼고 불교를 믿은 아소카 왕의 모습이 나오며 삶의 가르침 및 사회 복지와 동물의 복지 같은 내용이 적혀 있습니다.



다음은 남아있는 마우리아 왕조 시대의 벽조와 이를 바탕으로 그림을 보고 복원한 도시 추정도.








상상도긴 하지만 충공그깽이라는 말이 절로 나오는.... 대략 마우리아 왕조 설립 시기 이전인 bc 500년 경부터 발전을 시작해서 제국의 전성기 판도에 저랬을거라고 하더군요.




고대 세계에 나타나 뭐 이렇다 저렇다 하는것도 아닌 식으로 스무스하게, 이후 인도인들이 1900년이 넘도록 불가능했던 통일을 이루고, 거의 백여년 가까이 아득하게 세계 최강국으로 군림하다, 별다른 기록도 없이 그대로 사라져 많은 시간 동안 잊혀진 마우리아 제국.


0 Comments
제목